Google Adsense v0.5


한글2010 베타 시동기 ~파일 열기를 보면 모든 게 보일 것 같다.

 한글2010은 2007에서 UI와 몇몇 작은 개선 기능 추가와 파일 호환성 확대 외에는 크게 달라진 점은 없습니다. 가장 큰 것은 리본형 인터페이스와 스킨 추가, PDF 변환기 기본 제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 일단 인터 페이스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만, 이러한 UI 개선의 이유를 한번 생각해보겠습니다. 이러한 개선을 굳이 하는 이유는 유저가 작업하는데 있어서 손이 덜가고 편하게 하기 위해서 일 겁니다. 한글의 신버전은 Microsoft Office 2007의 리본 메뉴의 영향을 받아서 사용자의 편의를 개선하기 위해, 새 UI를 만들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Microsoft가 새로 내놓은 리본 메뉴를 현 시점에서 신통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 이유가 크게 두가지가 있으니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첫째는 오피스 2007이 매우 느렸던 점입니다. 제 노트북에서 도저히 돌릴 수 있는 물건이 아니었죠. 선입관이고 핑계긴 합니다만, 같은 사양에서 2003이 날아다니는 것에 비추어보면 가장 눈에 거슬린 것이 리본 인터페이스였습니다. 두번째는 제가 늦게 다시 대학생활을 하면서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것을 지켜보는 동안 파워포인트 2007의 리본 인터페이스로 슬라이드 쇼를 실행한 사람을 교수부터 학생까지 단 한명도 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리본 인터페이스가 직관적이고 사용자가 편히 쓸 수 있게 만들었는데, 사람들은 보면서도 결국 찾다가 찾다가 못해 사람들에게 물어서 단축키로 실행합니다. 이 사람들이 파워포인트를 못쓰는 것도 아니고 지식이 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만, 현실이 그렇습니다. 만약 구 인터페이스였다면 아마도 큼지막한 슬라이드 재생을 눌르거나 못잧으면 풀다운 메뉴를 썼을겁니다. 리본 인터페이스는 거기에 시간을 투자해 적응하지 않는다면 그저 평소에 쓰지도 않으면서 올려놓는 도구모음들보다도 나쁜 물건 밖에는 안됩니다. 칸을 더 차지하니까요. 결국 처음부터 접한 사람이나, 관심이 많아서 인터페이스에 시간을 투자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리본 인터페이스는 그리 도움이 못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앞으로 접하는 사람에게는 좋을 수 있습니다만, Microsoft의 통계에 의한 사용 기능에 대해 사용자가 길들어질 수도 있지요.

 그런 사견을 제치고, 한글의 UI는 개선이 되야할 물건이긴 합니다. 딱 집어 말하지는 못하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모두 그냥 예전부터 그대로니까 포기하고 쓰는 거지 딱히 좋은 물건은 아니었죠. 하지만 전 그런 것을 떠나서 아래아 한글의 인터페이스에서 가장 싫어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아래의 두 스크린샷에서 보이는 불러오기 부분입니다.

 이것은 아래아한글 2010 베타의 불러오기 부분입니다. 이 화면을 보면서 전 한글과컴퓨터 사가 과연 사용자 피드백을 받아 새 인터페이스를 작성했는지에 대한 의심부터 들었습니다. 왜 그러한지는 다음의 스크린샷을 보시죠.


 이것은 오피스 2003의 파일 불러오기 부분입니다. 아래아 한글은 불러오기의 파일 형식 선택 부분이 기본으로 한글 문서hwp로 되어있고, 아마도 빈도 순일 듯한 확장자가 나열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마우스로 한참 내리거나 휠을 굴려야 하는 맨 아래쪽에 아래아 한글 오피스 문서와 모든 파일 형식이 있죠. 오피스의 경우 기본은 각 어플리케이션의 기본 확장자지만 선택을 하면 바로 모든 어플리케이션 확장자와 모든 파일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파일을 자주 여는 사람에게는 정말 지옥같은 휠 질을 해야 하는 부분이지요. 제 손목 건강에 안좋은 쪽으로 일조하고 있는 중입니다. 오피스에선 2003부터 있던 고래적부터 있는 아주 단순한 것입니다. 제발 좀 순서좀 고쳐주시기 바랍니다.

 이게 제가 한글의 새 UI를 살펴보기 전에 한 일입니다.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다음을 보시죠.

 01, 02는 제가 만든 테스트 파일입니다. 아래아 한글 97형식이지요. 3번째 파일은 저와 제 친구가 10년전에 만든 한글 1.0 형식의 파일입니다. 불러오기의 파일 형식에는 hwp 확장자가 참 많습니다. 무려 다섯개나 되지요. 그런데, 그렇게 나눌 이유가 없습니다. 다음을 보시죠.

 보시는 바와 같이 무엇으로 하나 나오는 것은 똑같습니다. 1.0이든 2.0이든 3.0이든, 그 이후든 전혀 구분하고 있지 않습니다. 단지 그냥 확장자가 무엇이냐의 차이뿐입니다. 그렇다고, 막상 불러오기를 할 때 특별히 경고가 나오는 것도 아니고, 알아서 변환해서 읽어줍니다. 그런데, 왜 저 확장자들이 분리되어 있어야 할까요? 저로서는 왜 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파일을 여는 부분은 UI보다 먼저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부분입니다. 제가 개발팀에게 제안하고 싶은 것은 그래서 다음과 같습니다.

 1. 설치시 오피스와 같이 설치할 파일 변환기의 세부적인 선택을 가능하게 할 것.

 2. 설치시 설치하지 않은 변환기는 파일 불러오기의 파일 형식 풀다운 메뉴에서 제거할 것. 

 3. 모든 파일과 모든 오피스 파일의 위치를 최상단으로 변경하고 마우스로 파일 형식의 선택 부분을 누름과 동시에 모든 파일이나 모든 오피스 파일로 자동으로 선택이 되게 할 것.
 (저 부분을 클릭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hwp 파일을 선택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이지요.)

 4. 가시성이 나쁘므로, 파일 탐색 부분의 파일 종류 부분에서 한글과컴퓨터를 빼줄 것 아니면 ','나 괄호를 사용해 뒤쪽으로 보낼 것. 가능하면 선택옵션을 파일의 버전을 보여주면 좋겠습니다만, 현재로선 그리 필요 없는 기능이겠죠.

 이상입니다. 한글의 새 UI에 대해서는 다음에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 혼琿 2009/10/17 20:39 # 답글

    오피스 2007이 많이 느리죠;;;; 인터페이스 관련해선 제 경험으로는 학생들은 그닥 익숙하지 않은 건 맞지만 컴퓨터에 익숙지 않은 교수들의 경우는 2007을 훨씬 선호하던데요. 리본 인터페이스가 훨씬 직관적이고 쓰기 쉽다는 건 맞는 말이고, 단지 그 이전 인터페이스에 익숙한 사람들에게만 약간의 불편함을 주는 것 같습니다. 저도 2007에 익숙해지니 다른 거 못 쓰겠던데;;
  • theadadv 2009/10/17 20:43 #

    좀 변경만 되거나 한다면 괜찮은 물건이긴 한데, MS 통계대로만 작업을 하는건 아니라서요.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dsense v0.4 (72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