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v0.5


스타워즈 에피소드8 - 더 라스트 제다이


 2017/12/16 감상.

 개인적으로 에피소드 7이 재미를 떠나서 너무나 어이가 없었다. 따라서, 나름 스타워즈 매니아들과 일반 사람들에게 영화에 대해 물어봤지만, 재밌다는 평가를 얻을 수 없었다. 헌데, 영화가 대성공을 해버려서 아예 이해를 포기해버렸다. 스타트랙을 그렇게 맛깔나게 리부트한 J.J. 애이브럼즈가 어째서 자신이 좋아한다던 스타워즈를 이렇게 만들어놓았는지 알 수가 없었다. 아마, 스타워즈 로그원이 재미있지 않았다면, 에피소드 8의 감상은 없었을 것이었다.

 최근은 영화 개봉전에 너무 많은 정보가 얻어져서 영화 감상에 방해가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철저하게 관련 항목의 검색은 하나도 하지 않고 극장으로 갔다. 결론적으로 재밌었다. 감상 후, 다른 사람들의 감상과 설정도 읽어보고 나니 사람들의 호불호도 이해가 가긴 하다만, 시간이 30분쯤 짧았더라면 더 만족스러웠을 평가가 많았을 것 같다. 물론 이 영화에 문제점은 수두룩하지만, 스타워즈 시리즈중 안그런 것도 없었을 뿐더러, 전작에서 말이 안되는 설정은 다 가져갔기에 포기하면 편하다는 심정으로 보니 영화가 재밌는 것이다.

 번역은 전작보다는 많이 나아졌는데, 신형 몬 칼라마리 스타 크루저를 순양함이라 하니 매우 어색해졌다. 그냥 전함이나 스타 크루저라고 하는 편이 좋았을 것 같다. 영화에서 가장 마음에 안드는 점은 에피소드 7에서도 마찬가지였는데 영화가 레이가 나올 때마다 재미가 없어진다. 전작에서는 모여라 꿈동산을 보는 듯한 액션이었는데, 이번에는 연출이 좀 나아지다가 마지막에 온몸에 두드러기가 날 정도의 연출로 나를 괴롭혔다.

 가장 멋진 장면은 살빠진 마크 해밀의 액션 장면이었다. 거의 킹스맨의 콜린 퍼스의 액션 보는 느낌이었달까. 그 장면 전까지는 킹스맨의 후덕한 교수보다는 조금 빠진 폼이었다가서 멋진 하체에다 액션이 나오는데, 이 영화의 루크를 이상하다고 하다니... 왜 이상한지 본인이 대사로 친절하게 다 설명까지 해주는데!



 지금까지 본 스타워즈 영화의 개인적 순위는 다음과 같다.

 에피소드6-에피소드5-로그원-에피소드4-에피소드8-에피소드3-에피소드1,2-에피소드7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dsense v0.4 (728*90)


통계 위젯 (화이트)

1217
171
204984

Google Search

맞춤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