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v0.5


고병규 파이팅브라더 이북을 사다.


 어느날 친구가 몇년도 아니고 근 이십년전의 여러 서브컬쳐 작품 중 적의 요새(예를 들면 데스스타)가 개그스러운 연출로 파괴되는 예를 다시 들어달라는 말을 했다. 본인도 가물가물한 일을 나에게 물어보다니 이런 논리적으로 말이 안되는 상황을 강요하는 것에 대해 당황했지만, 질문이 들어오면 답변을 해야하는 성질이라 근래 안돌아가던 머리를 열심히 돌리다보니 그런 대화가 있었다는 것까지는 기억이 났다.

 문제는 예로 내가 무엇을 들었던가인데, 일단 고병규가 당시 소년챔프에 연재했던 단편중 스타워즈 단편은 들어갈터인데, 하면서 집의 책을 뒤져보면서 인터넷을 살짝 뒤져보니 무려 2016년에 이북이 발매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걸 좋은일이라고 해야하나 나쁜 일이라고 해야 하나 당황해하다가 결국 사고 말았다.

 난 같은 책을 두권 산다거나 재판이 나온다고 구판, 재판을 다 산다거나 하는 일을 안하는 사람인데, 이번에 특별히 예외를 두었는데, 이거 사면 꼭 후회할 것이다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왜냐면 이거 분명히 그냥 예전 책 스캔해서 아무런 보정이나 추가 없이 그냥 만들었을 것이야! 하는 확신이 있는데, 증명을 하려면 살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었다.

 Yes24에서 결재하면서 두근두근 하는 마음으로 다운로드 받아 5분만에 책을 다 보았다.

 책을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다.

 1. 초판 그대로 스캔 (초판밖에 안찍혔지만...)
 2. 원본대로 황변 재현
 3. 그래도 다림질은 좀 한 듯 약간의 보정이 있는 듯한 느낌이 듬.
 4. 그럼에도 저해상도라 보정을 해봐야 눈이 아픔.
 5. 마지막 두페이지는 코믹스를 그대로 스캔함... (이북 2016년 발매 1500원. 코믹스 1998년 발매 3000원)

 5번은 정말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짓이었다. 새로운 일러스트나 말같은건 어차피 기대도 안했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새로 만들면서 수정을 해야 하는 것 아니었을까.

 너무나 예상대로여서 실망은 없었지만, 언젠가 상품이라고 부를만한 한국만화책의 단행본이든 이북이든 나와서 내가 소비하게 되기를 기대하는 것은 너무나 큰 꿈일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dsense v0.4 (728*90)